상세글 보기

[현대카드 2010 이전] 2009년 the Red, 통역사편, Testimonial, 동시통역사 김계형 씨

2010.10.28


관련 광고영상, CATV, 2009년 12월 on-air



2009년 12월에 방영된 이 광고는 ‘더퍼플(the Purple) 건축가’ 편과 짝을 이뤄 제작된 ‘더레드(the Red) 동시통역사’ 편입니다. 동시통역사인 김계형 씨가 모델로 실제 출연해 직접 내레이션을 한 증언광고(testimonial)입니다.


아빠의 손을 잡는 아기의 손, 수영하는 아기, 발레복 입은 아이들, 노란 병아리 떼, 하늘로 던져지는 사각모자들, 잔잔한 BGM과 함께 모노 톤의 감각적인 이미지 컷들이 지나쳐 갑니다. 그녀의 증언이 시작됩니다. ‘좋은 부모 만나서?’, ‘좋은 학교 나와서?’, ‘정말 그것 뿐이라고 생각한다면, 레드를 갖긴 어려울거야’


화면이 선명해지면서, 전문직업인으로서 현재 그녀의 삶이 펼쳐집니다. 국제회의를 비롯해서 비즈니스, 만찬, 연회 현장에서 동시통역사로서 열정적으로 일하는 그녀의 모습은 선망의 대상이 되기에 충분해 보입니다. 동시통역사는 언어뿐만 아니라, 시사, 경제, 문화, 역사 등 전반에 대한 수준 높은 지식이 필요합니다. 도서관에서 자료를 찾고, 어딘가를 여행하고, 간간이 삽입돼 보여지는 그녀의 일상 생활에도 전문가다운 면모가 묻어납니다.



<광고 스틸컷>



품격이 다른 카드


‘더레드’는 특히 여성에게 지지를 받는 카드입니다. 수십 차례의 견본카드를 만들었을 만큼 심혈을 기울인 디자인도 여성들이 ‘더레드’를 선호하는 이유지만, 똑똑하고 감각있는 여성들을 매혹시킨 근본적인 이유에 대해 이 광고가 설명합니다.


그녀가 붉은 구두를 고릅니다. 그녀는 붉은 레드와 닮았습니다. 레드는 뜨거운 정열을 상징합니다. ‘더레드’는 일과 삶에 열정적인 전문직 엘리트의 카드입니다.


맑고 감미로운 BGM이 잔잔하게 흐릅니다. 그녀는 세련되고, 우아하고, 매너가 있습니다. 그녀가 일하는 장소, 그녀가 만나는 사람들은 품격이 다릅니다. ‘더레드’는 고객의 품위를 지켜주는 카드입니다. ‘더레드’가 항공, 면세, 호텔, 스파, 뷰티, 레스토랑 등에서 특별한 혜택을 제공하는 이유입니다.


동시통역사는 의뢰인들에게 신뢰를 주어야 하는 직업입니다. 그래서인지 그녀는 당당하고 자신감이 넘칩니다. 동시통역이 진행되는 장소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화려한 위치는 아니지만, 그녀에게선 항상 빛이 납니다. ‘정말 그것 뿐이라고 생각한다면…’, 차분하지만 야무지게, 그녀는 자신의 성공이 땀과 노력, 열정의 결과라고 증언합니다.



testimonial의 한계를 극복하다


시청자들은 이구동성으로 ‘그녀가 연예인 모델보다 더 아름답다’고 말하며 그녀에 대한 궁금증을 가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그녀의 아름다움은 리얼리티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일반인이 출연하는 광고는 묻혀버릴 위험성이 있어 메시지가 직설적이나 감각적이지 못합니다. 이로 인해 testimonial 광고는 여운을 주기 어려운 단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더 레드 광고는 감각적 영상과 은유적 메시지를 통해 리얼리티 속에서 연예인보다 더 빛을 발하는 일반인 모델을 만들어 냈고, 더 주목하게 되는 광고가 되었다는 평입니다. 그래서 소구하는 제품과의 relevance까지 적절하게 표현된 이 광고가 기존 testimonial의 한계를 극복했다고 평가 되기도 합니다.



Above Platinum


프로의 자리에 오른 사람은 그 곳에 서기까지 집념과 열정, 그리고 자신의 전부를 걸고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그 자리에서 그가 보여주는 자신감과 여유, 그리고 품격은 오로지 노력의 산물입니다.


클로징 장면, 그녀의 얼굴에는 스스로 성취한 사람의 미소가 배어납니다. 연예인 모델이 도저히 대신해서 표현할 수 없는 미소입니다. 그 미소 속에는 ‘더레드’가 주는 Platinum이 흠뻑 묻어나는 매력이 담겨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