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Superstars on Ice] 은반 위의 개성 넘치는 공연 의상들

2010.06.11

 

현대카드 슈퍼매치 02 2006 슈퍼스타스 온 아이스에서 보여준 피켜 스타들의 의상은 그야말로 재치 있고 화려한 볼거리로 관객들을 즐겁게 했습니다. 그리고 음악과 연기에 딱 들어맞는 의상으로 관객들을 몰입하게 한 피겨 스타들이 있었습니다.

 

 

한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한 의상

 

카르멘과 투우사 에스카밀리오도 빙판 위에 있었습니다. ‘타티아나 나브카, 로만 코스토마로프(아이스 댄싱)’가 그들입니다. 오페라 카르멘의 정열적인 여주인공 카르멘으로 분한 타티아나 나브카는 머리에 붉은 꽃을 단 채 가슴과 등이 드러나고 불꽃이 휘날리는 듯 강렬한 붉은색 의상을 입고 에스카밀리오를 유혹합니다. 로만 코스토마로프도 금빛 화려한 자수가 놓아진 검은색 투우사 복장을 하고 어느 누구보다 화려한 에스카밀리오로 분했습니다.

 

 

 

 

 

갈라쇼에서만 볼 수 있는 의상

 

의상에 제한이 없는 갈라쇼 답게 피겨 선수들은 개성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개리 비컴은 마치 아이스 링크에 놀러 온 사람인 듯 편안한 의상으로 등장했습니다. 캐쥬얼 한 복장에 선글라스까지 낀 여유로운 그의 모습은 슈퍼매치를 즐기러 온 관객들에게 꾸미지 않은 멋스러움을 선사했습니다. 물론 비컴의 안정적이고 멋진 연기가 그의 평범한 의상마저도 특별하게 만들어 주었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Sex Bomb’ 음악에 맞춰 등장한 예브게니 플루셴코는 블랙 팬츠와 섹시한 근육질의 팔뚝이 드러나는 황금색 조끼 위에 광택 나는 빨간색 자켓을 걸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그 안에 또 다른 의상을 숨기고 있었지요. 공연이 중반에 이르렀을 때 즈음 자켓과 조끼, 바지를 차례로 벗어 던진 플루셴코는 어느새 황금빛 팬티만 걸치고 빙판 위를 누비고 있었습니다. 언제나 재기 발랄한 쇼맨십으로 관객들을 열광케 하는 그는 이번에도 그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습니다.

 

 

흑백의 대비

 

남나리 & 테미스토클스 레프테리스(아이스 페어), 알베나 엔코바 & 막심 스타비스키(아이스 댄싱)의 두 커플은 각각 블랙과 화이트로 상반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온통 하얀 빙판 위에서 블랙과 화이트 의상을 차려 입은 두 커플의 몸짓은 마치 흑조와 백조의 아름다운 날개짓을 보는 듯했습니다. 어떤 화려한 의상보다도 강렬하고 인상적인 모습이었습니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02 2006 슈퍼스타스 온 아이스의 피겨 스타들이 주는 매력은 그들의 다양한 의상만큼이나 다채로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