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Snow Board City Jump] 세계 스노우보더 군단, 한국에 입성하다

2010.04.17

 

12월 11, 12일, 서울 광화문광장, 도심에 우뚝 선 높이 34m, 길이 104m 규모의 대형 점프대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09 스노우보드 씨티 점프'에 참가하기 위해 세계 정상의 스노우보더 군단이 한국에 입성했습니다.

 

 

뜨거운 환호 속에 입국한 스노우보더들

 

12월 12일에 마련된 '빅 에어 매치'를 위해 입국한 2009년 런던&바르셀로나 FIS 빅에어 우승자 스테판 김플(오스트리아), 2009년 일본 도요타 빅 에어 우승자 에에로 에탈라(핀란드) 등 9명은 10일 기자회견으로 '현대카드 슈퍼매치 09 스노보드 시티점프'의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세계적인 스노우보드 선수들의 입국 소식에 기자들은 물론, 팬들까지 몰려, 이번 대회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주었습니다.

 

 

스노우보더 군단 일일선생님 되다

 

12월 11일 개막식과 함께 프리스타일 쇼에서 관중들과 함께 호흡한 선수들은 이튿날 오후 6시에 준비된 빅 에어 매치를 앞두고 도심 속 스노우보드 학교, 바로 '슈퍼클래스 온 스노우'의 일일 선생님이 되었습니다. 빅 에어 매치 출전선수 전원은 강원도 정선 고한초등학교와 평창 면온초등학교 학생 30명에게 스노우보드의 진수를 전파했습니다.

 

 

 

 

 

팬과 관중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된 슈퍼클래스 온 스노우 현장에서 학생들은 낯선 도심에서 세계적 스타들로부터 기술을 전수받는 스릴감을 만끽했습니다. 아직은 익숙하지 않은 듯, 균형을 잡지 못한 채 연거푸 넘어지는 장면도 볼 수 있었지만 이내 일일 선생님의 손을 잡고 능숙하게 점프를 하는 등 금세 스노우보드와 친해지면서 선수들을 흐뭇하게 했습니다.

 

 

 

 

선수들에게도 잊지못할 추억이 된 '슈퍼클래스 온 스노우'

 

선수들도 즐기는 모습이었습니다. "자세하게는 힘들겠지만, 점프까지는 가르쳐주고 싶다"던 스위스의 쟝 루카 카비젤리를 비롯한 선수들은 바인딩에 보드화를 고정시키는 것부터 밸런스를 잡고 점프를 하는 법 등 세세한 기본기를 전수했습니다. 이날 현장에서는 스노우보드가 갖고 있는 특유의 자유분방한 분위기가 연출됐습니다. 모두가 웃음과 진지함을 잃지 않은 가운데, 선수들은 아이들이 능숙히 따라올 때면 하이파이브로 독려하며 분위기를 돋웠습니다.

에에로 에탈라는 "아이들을 가르치는 것이 매우 재미있었고, 짧은 시간에 상당히 발전한 모습에 놀랐다."고 소감을 전했고, 국내선수로는 유일하게 참가한 권대원 선수도 "스노우보드가 더 알려지고, 어린 친구들이 세계적인 선수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팬들만큼이나 선수들도 소중한 추억을 가슴에 품게 됐던 '현대카드 슈퍼매치Ⅸ 스노우보드 씨티 점프'의 프리스타일 쇼, 슈퍼클래스 온 아이스 그리고 빅 에어 매치로 이어진 모든 행사는 많은 화제와 뜨거운 열기 속에서 막을 내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