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샤라포바 VS 윌리엄스] 테니스 여제를 가린다

2010.04.17

 

2005년 9월 19일 서울올림픽 체조경기장 특설 코트에서 현대카드 슈퍼매치 그 첫 번째 경기가 화려한 막을 올렸습니다. 18세에 세계 랭킹 1위를 탈환한 테니스의 요정 마리아 샤라포바와 근육질의 몸매로 강력한 서비스를 구사하며 세계 여자 테니스계를 호령하는 흑진주 비너스 윌리엄스의 대결은 세계인의 관심을 모으는 빅 매치였습니다.

 

 

테니스 요정 마리아 샤라포바 vs 흑진주 비너스 윌리엄스

 

현대카드 슈퍼매치 01 마리아 샤라포바 vs 비너스 윌리엄스’ 경기 3일 전인 9월16일, 인천국제공항은 세계적인 테니스 선수 마리아 샤라포바와 비너스 윌리엄스의 유명세를 반영하듯 수많은 취재진과 팬들로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9월 16일 입국한 두 선수는 팬사인회, 원포인트 레슨 등으로 4박 5일 간의 바쁜 일정을 소화한 후, 9월 20일 중국으로 출국하였습니다. 테니스를 잘 모르는 이들에게도 유명한 마리아 샤라포바와 뛰어난 실력으로 두꺼운 팬 층을 확보하고 있는 비너스 윌리엄스의 경기는 사전 예매율 80%를 상회하며, 국내 팬들의 높은 관심을 보여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