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Superstars on Ice] 관객을 감동시키는 빙판 위의 음악들

2010.06.11

 

세계의 슈퍼 피겨 스타들이 우리나라에 총 집합한 현대카드 슈퍼매치 02 2006 슈퍼스타스 온 아이스. 그에 대한 기대와 열기만큼이나 강렬한 크로스오버 뮤지션 ‘본드’의 ‘Explosive’ 를 배경음악으로 빙판 위의 콘서트는 시작되었습니다. 마치 다양한 장르가 만난 크로스오버 공연을 방불케 한 이번 행사에서 스타들을 더욱 빛나게 한 그 음악들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신나는 음악으로 관객을 움직이다

 

수많은 관객들의 몸을 들썩이게 했던 음악들도 있었습니다. 누구보다 경기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한 예브게니 플루셴코가 고른 음악은 강렬한 목소리로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톰 존스’의 ‘Sex Bomb’이었습니다. 이 곡은 남자 피겨 스타의 폭발적인 매력을 한껏 어필하는데 충분했습니다. 경기장을 울리는 브라스 사운드와 톰 존스의 끈적이는 목소리를 담은 음악과 함께 섹시하고도 코믹했던 플루셴코의 연기는 빙판 위 최고의 쇼로 기억될 것입니다.

 

한 통신사 광고음악으로도 쓰여 익숙한 ‘레이 찰스’의 ‘Hit the road Jack’은 알베나 엔코바 & 막심 스타비스키의 아이스 댄싱을 더욱 신나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레이 찰스의 목소리와 함께 흥을 돋우는 여성코러스가 매력적인 이 곡은 그들의 연기와 함께 관객들을 흥분시키기에 충분했습니다.

 

 

갈라쇼의 배경음악으로 한국 가요 선택 

 

슈퍼 스타와 관객들을 하나로 엮었던 음악 중엔 우리나라 가요도 한 곡 있었습니다. 남나리 & 테미스토클스 레프테리스 의 아이스 페어 배경음악으로 쓰인 ‘바이브’의 ‘그 남자, 그 여자’입니다. 가창력 있는 가수 바이브와 장혜진이 함께 부른 이 곡은 애절한 멜로디와 가사가 인상적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많은 인기를 얻었던 만큼 관객들은 귀에 익은 선율과 그 가사를 음미하며 한껏 피겨 무대에 빠져들었습니다.

 

지금까지 살펴본 빙판 위 음악들의 공통점은 가사를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공식 경기에서는 가사 없는 음악을 선곡해야 한다는 것과 달리 갈라쇼는 음악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면에서 자유롭습니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02 2006 슈퍼스타스 온 아이스 피겨 스타들과 관객들은 어떤 제한도 없이 좀 더 대중적인 음악으로 서로를 만나 하나가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