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제이슨 므라즈] 한국팬들과 제이슨 므라즈의 각별한 인연

2012.04.19


현대카드 Culture Project 06 제이슨 므라즈 in BUSAN에서 만나보게 될 싱어송라이터 제이슨 므라즈는 국내에서만 20만장에 육박하는 앨범 판매고를 올리며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팝 뮤지션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그는 이미 네 차례에 걸쳐 내한공연을 가진 바 있는 ‘친한파’ 뮤지션으로, 한국에서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 그를 사랑하는 국내 팬들과 한층 더 가까이 호흡하는 계기를 만들어가고 있죠. 많은 국내 팬들의 진심 어린 성원과 지지를 이끌어내는 제이슨 므라즈가 한국에서 보여준 인상적인 활동을 되짚어봅니다.


한국에 대한 제이슨 므라즈의 각별한 애정

 

 


현대카드 Culture Project 06의 주인공 제이슨 므라즈의 첫 단독 내한공연 당시, 그는 한국 팬들의 뜨거운 반응에 감동을 받은 나머지, 무대에서 즉흥적으로 다시 한국에 오겠다는 깜짝 발언으로 팬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그리고 불과 5개월 후, 다시 한국을 찾아 두 번째 내한 공연을 성대히 마친 제이슨 므라즈에 대해 해외 뮤지션의 행보로는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라는 언론의 보도가 있을 정도였죠.

제이슨 므라즈 역시 한국 관객들의 열렬한 지지와 성원, 공연을 즐기는 성향에 대해 감동 받은 뮤지션 중 한 명으로, 공연이 끝난 뒤 개별 인터뷰에서 지리적으로 가까운 일본과 비슷한 관객 분위기를 예상했는데 일본과는 전혀 달리 한국 관객들이 보여준 압도적인 반응과 열광적인 행렬에 놀랐다는 후기를 남겼습니다. 2009년 <얼루어 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가장 공연하기 좋은 나라가 어디냐는 질문에 늘 한국이라고 대답한다고 밝혀 한국에 대한 애정과 호감을 표현했습니다. 이후로도 그는 여러 매체에 한국을 ‘친근한 나라’로 소개할 만큼, 우리나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고 하니 한국과 그의 인연은 더욱 각별하게 느껴집니다.


6년 전, 국내에서 미발표곡으로 공개되었던 ‘I’m Yours’


국내에서의 인지도가 높지 않았던 2006년 당시, 제이슨 므라즈는 EBS의 <스페이스 공감>이라는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특유의 어쿠스틱 라이브를 들려준 바 있습니다. 어쿠스틱 기타와 아프리카 타악기인 젬베로만 이루어진 제이슨 므라즈의 라이브 공연은 관객들의 뇌리에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월드스타로의 폭발적인 성장을 예고하는 듯 깊은 감동을 전해주었죠.

이 무대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마지막 곡은 바로 당시 미발표곡인 ‘I’m Yours’입니다. 귀에 착 감기는 부드러운 제이슨 므라즈의 목소리가 두드러지는 이 곡은 EBS <스페이스 공감>에서의 공개 이후 2008년, 제이슨 므라즈에게 6개의 그래미 노미네이션과 2개 부문 수상, 그리고 빌보드 HOT 100 최장기간 랭킹(76주)이라는 영예를 안겨주었던 3집 We Sing. We Dance. We Steal Things의 타이틀곡으로 발표되었습니다.


 
제이슨 므라즈를 사랑하는 한국 팬들의 뜨거운 지지


제이슨 므라즈가 만들어내는 자유롭고 서정적인 음악과 이를 통해 전달하는 긍정의 메시지는 한국인의 정서와 큰 공감대를 이루어내며 최고의 팝 뮤지션으로서 국내에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습니다. 국내 최대 음반 매장인 핫트랙스가 공개한 팝 부문 결산 차트에서 제이슨 므라즈의 정규 3집 앨범, We Sing, We Dance, We Still Things는 2009년부터 3년 연속 1위를 차지하는 전례 없는 기록을 남겼는데요. 제이슨 므라즈를 향한 국내의 폭발적인 반응에 대해 핫트랙스 측과 미국 본사 측에서는 충격적이며 불가사의한 현상으로 이해한다고 전하며 한국에서의 열광적인 인기를 실감케 했습니다. 또한 국내 발간 잡지 ‘COLA’에 따르면 20대 선정 베스트 해외 앨범으로 제이슨 므라즈의 Waiting for My Rocket to Come이 1위를 기록하는 등, 한국 팬들의 애정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 같습니다.

한국 팬들에게 더욱 친근한 제이슨 므라즈현대카드 Culture Project 06 제이슨 므라즈 in BUSAN 공연은 그의 아름답고 독창적인 음악세계를 한층 더 가까이 느끼고 싶은 팬들에게 더없이 좋은 선물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