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스튜디오 지브리 레이아웃 전] 애니메이션 계의 뜨거운 바람, 스튜디오 지브리의 탄생

2013.06.19

 

작품에 현실을 투영시키는 카하타 이사오 감독과 무한한 상상력과 아이디어를 창출하는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상반된 성격을 가졌지만 그렇기에 더 큰 시너지를 만들어내는 이 두 거장들은 오늘날 스튜디오 지브리만의 정체성과 명성을 대표하는 묵직한 존재들입니다.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11번째 발표에 이어, 이번엔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과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첫 만남부터 ‘사하라 사막에 부는 뜨거운 열풍’이라는 뜻을 가진 스튜디오 지브리의 탄생 과정을 따라가 봅니다.

 

 

 

 

 

다카하타 이사오와 미야자키 하야오의 첫 만남

 

<태양의 왕자 홀스의 대모험>(1965)을 시작으로 <알프스 소녀 하이디>(1974), <엄마 찾아 삼 만리>(1976)와 <빨간머리 앤>(1979) 등 한국에서도 잘 알려진 TV 시리즈를 완성하며 애니메이션 감독으로서의 입지를 다져나간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은 도에이동화에서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을 만나게 됩니다. 여기서 후배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과 다양한 협업을 통해 서로의 스타일과 장단점을 습득해 나가는데요. 그렇지만 서로 상반된 작업 스타일을 펼쳐나가죠.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이 정해진 시간에 맞춰 철두철미하게 작품을 제작하는 스타일이라면,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은 좀 더 시간의 여유를 두고 큰 그림을 그리는 편이라고 합니다.

 

3년의 제작 과정을 거쳐 완성된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의 첫 연출작인 <태양의 왕자 홀스의 대모험>(1965) 당시의 한 일화는 팬들 사이에서도 유명합니다. 작품의 장면 설계, 원화 등을 담당하는 메인 스텝으로 참여한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정해진 제작 기간이 지났음에도 작품이 완성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초조해합니다. 그런 그에게 선배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은 아래와 같은 충고를 던졌습니다.

 

“걱정 마. 작품이란 인질이 있잖아. 회사는 만들던 작품을 도중에 버리지 않아.”

 

 

-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

 

현실과 역사를 작품에 투영시킨 현실주의자지만 작품을 제작하는 과정에 있어선 호방해 보일 정도로 자신감이 넘쳤던 다카하타 이사오 감독과 매 작품마다 세계를 놀라게 하는 뛰어난 크리에이터지만 제작자로서는 지극히 현실적이었던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너무나도 다른 성향을 가진 두 거장의 결합이 작품을 통해 만나 스튜디오 지브리의 신화를 열어가게 됩니다.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첫 입봉작인 TV 애니메이션 <미래소년 코난>(1978)과 극장용 애니메이션 <루팡 3세: 칼리오스트로성의 비밀>(1979)을 연출하며 감독으로서 입지를 다져갑니다. 그리고 애니메이션화를 염두에 두고 월간 《애메쥬》에 <바람계곡의 나우시카>를 연재합니다. 원작 만화를 바탕으로 완성된 <바람계곡의 나우시카>는 여성을 능동적인 주체로 내세운 획기적인 설정과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모색한 방대한 주제로 센세이셔널한 반응을 일으키며 화제를 모았으나,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그만의 뚜렷한 색깔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줄 만한 적절한 제작사와 시스템이 없음을 깨닫습니다. 이것이 스튜디오 지브리를 설립하게 된 결정적 계기가 됩니다.

 

작가의 개성과 자유로운 제작 환경을 보장하는 제작사를 꿈꾸며 <바람계곡의 나우시카>에 프로듀서로서 참가한 다카하타 감독과 당시 도쿠마쇼텐의 사원이었던 프로듀서 스즈키 토시오가 의기투합하여 꿈의 제작사 설립을 계획합니다. 1985년, 도쿄 기치조지에 있는 임대 빌딩 한 층에서 현재 세계적인 애니메이션 제작사가 된 스튜디오 지브리의 미약한 출발이 시작됩니다.

 

 

애니메이터가 주인이 되는 제작사, 스튜디오 지브리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이 직접 선택한 ‘지브리’라는 사명은 ‘사하라 사막에 부는 열풍’을 의미하는 동시에 제2차 세계대전에서 이탈리아의 군용 정찰기의 이름이기도 한데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군용기를 제작하는 공장장이었던 아버지를 둔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은 어린 시절부터 비행기를 동경합니다. 그가 어린 시절 아버지에게서 받은 영향이 ‘지브리’라는 이름을 선택하게 된 계기가 된 것이죠.

 

스튜디오 지브리의 시작은 지금처럼 화려하지 못했습니다. 부족한 자본력을 가진 상황에서 작품이 흥행되지 못할 것이라는 위험을 줄이기 위해 적은 인원으로 스튜디오 지브리를 운영해나갔죠. 그런데 스튜디오 지브리는 개봉 당시 일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마녀 배달부 키키>(1989)의 대중적 성공과 <추억은 방울방울>(1991)의 호평으로 안정된 제작 환경을 가짐과 동시에 애니메이션 계의 엄청난 영향력을 가진 제작사로 거듭나게 됩니다. 1985년 창립 당시 <애니메쥬>의 출판사인 도쿠마쇼텐의 자회사로 출격했던 스튜디오 지브리는 지난 2005년 2월 11일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감독을 중심으로 새로운 경영진을 구성해 재 출격하였습니다.

 


애니메이션계의 생태계를 바꾼 스튜디오 지브리. 만화로 세상을 바꾸는 그들의 원동력, 1,300여 점의 레이아웃이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11 스튜디오 지브리 레이아웃 展에서 공개됩니다. 오는 6월 22일부터 9월 22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열리는 본 전시에서 스튜디오 지브리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