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스팅] 겨울에게 바치는 스팅의 찬가 <If On A Winter’s Night…>

2010.12.20

 

겨울과 가장 잘 어울리는 아티스트,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3의 주인공 스팅. 그가 오로지 겨울을 위해 헌정한 앨범이 있습니다. 바로 9번째 스튜디오 앨범이자 한 곡 한 곡이 마치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특별한 <If On A Winter's Night…> 입니다.



겨울을 바라보는 스팅의 사유가 담긴 가사

 

2009년 2월의 어느 겨울 밤, 스팅기타리스트 도미닉 밀러, 트럼페티스트 크리스 보티, 첼리스트 빈센트 시걸 등 6명의 음악가들과 이탈리 토스카나의 언덕 꼭대기에 있는 고택에서 특별한 만남을 가졌습니다. 그의 아홉 번째 스튜디오 앨범, <If On A Winter's Night...>의 작업을 위해서였죠. “너무 흥겨워서 거의 군의 전승 축하곡 같은 느낌을 주는 과장된 캐럴은 피하려 했다는 스팅의 바람대로 앨범 전체를 관통하는 그의 음색은 낮고 엄숙하되, 우울하지 않고, 소박하고 신비롭되 단조롭지 않습니다. 오히려 영국의 민요, 중세 유럽의 캐럴, 바흐와 슈베르트의 클래식, 자장가 등 장르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레퍼토리의 향연은 곡마다 새로운 감동을 주는데요. 겨울이 주는 끝없는 영감을 표현한 슈베르트의 연작가곡겨울나그네를 영어로 옮긴 ‘Hurdy Gurdy Man’, 바흐의 무반주 첼로조곡 6사라방드에 스팅이 가사를 붙인 'You Only Cross My Mind In Winter'는 클래식에 대한 스팅의 애정과 관심을 느낄 수 있는 곡이죠. 이 밖에도 스페인 바스크 지방의 캐럴인 'Gabriel's Message’와 민요 'Cherry Tree Carol' 15곡으로 채워진 스팅<If On A Winter's Night...>는 겨울을 가장 잘 표현하는 앨범임이 틀림없습니다.

 

눈이 시리도록 차갑고, 쓸쓸하기에 고독에 빠져있는 서로를 다독이는 계절, 겨울. 겨울에 대한 스팅의 짙은 사색과 경외심이 담긴 가사는 한편의 시처럼 아름답습니다.

 

, 바람이 노래를 부르기 시작하면 눈은 녹아버리고

서릿발 내리기 시작할 때 옥수수는 곧 여문다네

그녀가 내 얼굴을 곧 잊을 거라 말했지만

난 차라리 기뻐 노래하는 것이 낫네, 왜냐면 그녀도 곧 그렇게 될 테니

하지만 봄이 지나고 겨울이 몰려오면 나의 여인이여

당신도 기꺼이 자존심을 위해 폭풍이 부는 들판을 지나 나를 따르겠지

 

-스팅의 고향인 영국 노섬브리아 지역의 민요를 재해석한
‘The Snow It Melts The Soonest’ -

 

 

지하의 존재여 그대에게 무슨 힘이 있길래

원하지도 않는 나를 영원히 녹지 않는 눈의 침상에서

깨워 일으킨 것인가

제발, 제발, 제발 나를 다시 죽음으로 얼어붙도록 해주오                         

 

-17세기 영국 중세 바로크음악을 편곡한 'Cold Song'-

 

신비하고 아름다운 신화의 계절, 겨울을 노래하다


<If On A Winter's Night...>에 대해 음반 해설지에 직접 쓴 에세이는 겨울에 대한 스팅의 생각을 살짝 엿볼 수 있었습니다. 스팅은 겨울에 얽힌 근원적 의미를 탐구하며 성경, 신화, 깊은 고민을 거친 그의 체험을 정갈하게 적어냈습니다.

 

 

 겨울은 유령의 계절입니다. 우리는 이 눈이 녹을 때까지, 계절의 순환이 다시 한번 시작될 때까지는 이 유령들을 고요히 그리고 공손히 대접해야 합니다. 이 계절에는 원초적이고 신비하고 대체 불가능한, 황량하면서도 아름다운 무엇인가가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 인간의 신화와도 같고, 우리 자신의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마치 우리 내부의 영혼을 살찌우기 위해서 여름철의 빛, 에너지, 온기뿐만 아니라 겨울철의 어두움이 필요하기나 한 것처럼 말입니다.

- 스팅

 

 

스팅에게 겨울은 그저 죽음과 어둠의 계절이 아닌 새로운 생명을 위해, 정화와 부활을 준비하는 신비하고 거대한 힘을 가진 계절입니다. 혹한에 마음마저 얼어붙었다면 따뜻한 머그잔을 두 손 가득 감싸 쥐고 스팅이 들려주는 겨울의 음성에 귀를 기울여보는 건 어떨까요. 진정한 겨울의 정취를 느끼고 싶다면, 겨울처럼 차갑고 아련한 음색을 가진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3의 주인공 스팅 <If On A Winter's Night...>와 함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