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현대카드 2010 이전] 개미편, ‘두려움을 즐겨야 새로워 질 수 있다’ 또 다른 도전을 앞에 둔 다짐

2010.09.21


관련 광고영상, TV, 2010년 5월 on-air 



2010년 5월 온에어를 시작한 ‘개미편’은 일렬로 줄지어가는 개미떼에서 한 마리의 개미가 열을 이탈하는 장면으로 시작됩니다. 모두가 가지 않은 길을 가는 것이 두렵고 망설여지지만, 유리관을 지나고 장애를 넘어 한 마리의 개미는 쉼 없이 앞을 향해 나아갑니다. 좁은 길을 따라 외롭게 가지만, 그 길의 끝에는 누구도 발견하지 못한 성공이 있습니다.


이 광고는 2010년 현대카드에서 새롭게 선보인 ‘make break make’ 캠페인의 기업PR 2차 TV CF, ‘정신 4편’으로 개미를 주인공으로 등장시켜 신선함을 더했습니다.

서비스의 장점만을 나열하는데 급급한 기존 ‘카드광고’의 한계를 넘어, 빅모델을 사용하지 않으면서도 세련되고 모던한 비주얼과 독특한 사운드로 뇌리에 남는 광고를 선보여 온 현대카드 광고가 이번에는 ‘두려움을 즐기자’고 발상의 전환을 시도합니다.



 

<개미를 광고모델로 사용한 개미편>



어떤 목적으로 만들어졌고 어떤 의미를 담고 있는지


이번 ‘개미편’ TV CF가 무슨 얘기를 하고 싶어 하는지 하나씩 살펴보겠습니다.

무리를 이탈해 새로운 길을 가고 있는 한 마리의 개미는 슈퍼시리즈와 같은 문화 행사, MoMA 온라인 스토어, 아트쉘터, 마샤스튜어트리빙 출간 등 신개념의 문화마케팅을 통해 금융업계 마케팅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 온 현대카드를 상징합니다. 


카드의 서비스나 혜택을 강조하는 대신 금융의 본질에 대한 고민에서 출발한 ‘make break make’ 캠페인 중에서도 이번 ‘개미편’은 다소 직설적으로 소비자에게 얘기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두려움을 즐겨야 새로워 질 수 있다’고 ‘그래야 현대카드’라고요.


영역의 한계를 인정하지 않고 언제나 남들이 하지 않은 새로운 일을 시도한다는 것은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동반하지만, 두려움조차 즐기기에 새로워질 수 있다는 정신을 개미의 모습으로 표현한 일종의 자기고백이기도 합니다. 



 

<새로운 모험을 위해 대열을 이탈하는 개미의 모습>



2001년 신용판매부문 시장점유율 2%로 시작한 현대카드에서 나온 수많은 ‘최초’들은 고만고만한 카드사들이 줄지어 가는 기존의 비즈니스와 마케팅 대열을 이탈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나약한 존재이지만 홀로 대열을 이탈해 당당히 낯섦에 도전하는 개미만이 새로운 것을 발견할 수 있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소비자(시청자) 반응 및 평가


이 광고를 본 많은 사람들이 ‘개미’를 자기 스스로라고 느끼며 공감할 수 있었다고 말합니다. 

특히 성공하고 싶은 의욕을 가진 직장인들은 치열한 경쟁과 힘든 여건이 누구나 갖고 있는 두려움이라는 것에 인식을 같이 하였으며, 이를 극복하고 더 나아가 즐길 수 있을 때 비로소 새로워 질 수 있다고 말하는 나레이션에서 도전정신을 느꼈다고도 합니다. 



<개미의 시각으로 본 사물의 모습>



마무리 


많은 사람들이 make는 원해도 break는 간과하거나 망설이기 쉽지만, 비워야 채울 수 있고, 부숴야 다시 만들 수 있다는 것은 어쩌면 너무나 평범한 진리입니다.

현대카드의 ‘make break make’ 시리즈는 그 자체로 현대카드의 철학을 고스란히 담고 있습니다. 평범하지만 실천하기는 어려운 진리인 ‘부수고 새로 만들어가는’ 도전을 어떤 이유로도 멈추지 않겠다는 기업정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