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현대카드 2010 이전] 영역편, 자신의 영역을 깨 본 사람만이 새로운 것을 만듭니다

2010.09.21


관련 광고영상, TV, 2010년 5월 on-air 



“카드회사가 왜 그런 일을 해?”라는 질문과 함께 광화문 광장의 스노우보드 시티점프, 비욘세 콘서트, 슈퍼매치, 서울역 아트쉘터 등의 모습을 찍은 영상이 스쳐갑니다. 마치 한 편의 자전적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한 이 영상들은 현대카드가 그 동안 진행했었던 여러 활동에 대한 결과물입니다. 행사 및 광고 제작 현장을 찍은 실제 영상을 그대로 사용했지만 그것만으로도 다채로운 영상이 구성될 만큼 폭넓고 다양한 행보를 해 왔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2010년 5월부터 6월까지 온에어 되었던 이 광고는 ‘make break make’ 2차 캠페인 중 ‘영역편’ 입니다. 신용카드 업계의 변화를 주도해온 리더로서 금융의 본질에 대한 고민을 담담하게 풀었던 1차에 이어 이번 2차 캠페인에서는 현대카드의 ‘make break make’의 정신과 실천하는 모습을 한층 발전시켜 보여주고 있습니다.



<현대카드의 카드상품과 다양한 활동을 담은 모습>



광고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의미, 광고를 만든 목적


끊임없는 경쟁이 지속되는 현대사회에서 기업들은 경쟁의 승자가 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입니다.  경쟁사들보다 더 좋은 서비스와 상품을 내놓고 소비자들에게 인정받기 위해 때로는 과감히 자신의 영역을 파괴하는 시도를 하기도 합니다.


세계적 컴퓨터 제조사인 IBM이 경영컨설팅서비스를 제공하고, 세계적 타이어회사인 미쉐린이 세계적으로 유명한 맛 집 가이드북인 ‘미슐렝가이드’를 펴내고 있는 것도 영역파괴의 대표적인 예입니다.


비욘세, 플라시도 도밍고 콘서트, 아이스쇼, 스노우보드 시티점프 등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놀라운 이벤트를 진행하고, 세계적인 브랜드들과의 독점 제휴를 통해 한국판 잡지(마샤 스튜어트 리빙, ZAGAT 등)를 출간하고, 도시의 디자인을 바꾸는 사회 공헌활동을 벌이는 현대카드의 활동 역시 영역파괴의 대표적 사례라 할 수 있습니다.




<현대카드의 다양한 영역파괴 활동들>



현대카드의 파격적인 광고캠페인과 마케팅은 고객들에게 신선함과 호기심으로 주목 받기도 했지만, 일부에서는 카드회사에 어울리지 않는 이러한 행보를 의아해 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의문에 대해 현대카드는 이번 ‘영역편’ 광고를 통해 속 시원히 대답합니다. ‘지금까지 현대카드가 해왔던 일이 카드회사의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순간 아무것도 새로워지지 않는다’고 말입니다.



<창공을 향해 날아오르려는 어린아이>



CF후반부에 창공을 향해 날아오르려는 어린아이는 모습은 어쩌면 무모할지도 모르지만 순수한 용기를 보여줍니다. 



광고에 대한 반응


이 광고를 본 소비자들은 광고에서 현대카드가 말하는 메시지처럼, 앞으로 현대카드가 제시할 새로운 것에 대한 더 많은 기대감을 갖게 됐다고 말합니다. 동시에 그 동안 현대카드가 그 많은 일들을 왜 했는지 알게 됐다고도 합니다. 



현대카드의 믿음 


‘make break make’는 모두가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상식을 뛰어 넘는 순간 새로운 것이 만들어진다라는 현대카드의 믿음입니다. 광고 초반 화두로 던진 ‘현대카드가 왜 그런 일을 하느냐’는 질문은 사실은 많은 사람들이 현대카드에 물어오기를 기다렸던 말이기도 합니다. 그에 대한 대답으로 ‘make break make, 기존의 영역을 파괴해야 새로워질 수 있다’라고 당당하게 이야기 할 수 있는 자신감이 있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