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빈 필하모닉 & 조수미] 신예와 거장의 만남, 조수미 그리고 투간 소키에프

2010.05.31

 

신예 지휘자 투간 소키에프와 조수미의 만남에 이목이 집중되었던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06 빈 필하모닉 & 조수미 공연은 그 두 사람의 환상적인 조화에 격려와 호응의 갈채가 이어졌습니다.

 

 

 

 

 

신예, 거장을 만나다

 

공연의 지휘봉을 잡을 마에스트로는 주빈 메타였지만 건강 악화로 모든 일정을 취소하는 일이 생겼습니다. 한국 공연도 예외는 아니었죠. 전 세계가 기대를 모은 공연이었던 만큼 그대로 무산시킬 수 없었던 빈 필하모닉은 그 방책으로 신예 지휘자 투간 소키에프를 선택했습니다.

그리고 2009년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와 신예 지휘자 투간 소키에프가 만나 거장과 신예의 만남이라고는 믿어지지 않을 만큼 훌륭한 공연을 펼쳤습니다. 투간 소키에프는 빈 필하모닉의 기대와 믿음에 부흥하며 그 실력을 각인 시켰습니다.

공연을 앞두고 열린 기자 회견에서 투간 소키에프는 "한국에 첫 방문이고,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와 함께 공연하는 것도 처음이며, 빈 필하모닉과 처음 공연한다는 점에서 이번 무대는 음악 인생에 큰 계기가 될 것 같다"며 조수미와 빈 필하모닉에 대한 감사의 인사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다소 어려운 상황에서도 세계 최고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공연을 펼쳤던 빈 필하모닉. 갑작스런 공연에도 성공적인 무대를 만든 투간 소키에프. 그리고 세계적 소프라노 조수미. 이들이 모여 만들어낸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06 빈 필하모닉 & 조수미 공연은 새로운 신예의 탄생과 농익은 오케스트라와 소프라노의 만남으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