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사회공헌 메모리] 계절의 여왕 5월, 사랑으로 가득했던 서부장애인복지관

2013.05.09




지난 5월 3일, 어린이날을 기념하여 아트스테이지 팀이 서울시 은평구에 위치한 서부장애인종합복지관을 찾았습니다. 서부장애인종합복지관은 현대카드•캐피탈 사회공헌 블로그를 통해 아트스테이지 공연을 자발적으로 신청한 기관으로 가족상담, 자립지원, 아동•청소년 및 장애인 대상의 종합 사회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입니다.

공연 당일, 건물 입구에서는 공연 시작 전 복지관을 찾은 손님들을 반기는 팝콘 부스와 솜사탕, 페이스페인팅 부스가 운영되고 있어 마치 축제 분위기를 방불케 했습니다. 건물을 가득 메운 고소한 팝콘 냄새와,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기분까지 좋게 만듭니다. 아이들은 조그만 옥수수 알이 눈꽃처럼 부푸는 팝콘과 색색의 가루를 넣으면 구름 같은 솜사탕이 만들어 지는 장면을 보고는 눈이 휘둥그래졌습니다.




아이들은 엄마와 선생님 손을 잡고 먹을 것을 하나씩 들고는 강당 앞자리부터 자리를 차곡차곡 채워 앉으며, 과연 어떤 공연이 펼쳐질 지 잔뜩 기대가 고조되고 들뜬 모습이었습니다.

먼저 첫 순서로 전통 국악을 선보일 ‘다올소리’가 무대에 섰습니다. ‘다올’이란 순 우리말로 ‘하는 일마다 모두 잘되고 복이 온다’ 라는 뜻 입니다. 첫 곡으로 다올소리가 선택한 곡은 ‘사랑가’. 사랑가는 판소리 춘향가 중에서 이도령과 춘향의 사랑이 무르익는 장면을 묘사한 곡으로 ‘사랑 사랑 사랑 내 사랑이야’ 라는 대목은 일반 대중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죠. ‘다올소리’는 판소리 ‘사랑가’를 열창하며 자신들의 기량을 맘껏 뽐냈습니다. 두 번째 곡은 남도민요의 진수, ‘진도아리랑’. 이 역시 ‘아리아리랑 쓰리쓰리랑’ 하는 익숙한 가사에 관객들이 모두 따라 부르기도 했습니다. 이번엔 율동과 함께 동요를 불러보는 시간. 다람쥐 송에 ‘다올소리’만의 특별한 동작까지 더해져 더욱 흥겨운 시간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풍부한 음계와 잔잔하면서도 애잔한 멜로디가 인상적인 ‘풍구소리’를 끝으로 다음 팀에게 무대를 넘겨주었습니다.




이번엔 비올라 앙상블 ‘올라 비올라 블루’가 무대에 섰습니다. 8명의 비올라와 1명의 첼로, 1명의 콘트라베이스로 총 10명의 멤버가 등장하자 무대가 좌우로 꽉 들어찼습니다. ‘올라 비올라 블루’는 총 세 장르로 공연을 준비했다고 하는데요 클래식과 동요, 탱고가 그것입니다. 첫 순서로 클래식 곡인 크라이슬러의 ‘사랑의 기쁨’과 파헬벨의 ‘캐논’이 연주되었습니다. 비올라는 첼로와 바이올린의 중간 음역대를 담당하며 사람의 목소리와 가장 비슷한 음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바이올린과는 또 다른 차분하면서도 깊이 감이 느껴졌던 무대였습니다. 두 번째 순서로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요인 ‘우리 집에 왜 왔니’와 ‘여우야’가 연주되었습니다. 장난스런 동요 멜로디에 클래식이 더해지니 훌륭한 협주곡으로 변신한 듯 했습니다. 세 번째 순서는 남미의 열정을 느낄 수 있는 ‘탱고’ 입니다. 탱고 곡으로는 ‘오블리비언’과 ‘리베르탱고’가 준비되었는데요, ‘오블리비언’은 비교적 느리고 아름다운 선율이 특징이고, ‘리베르탱고’는 열정적이면서 리듬적인 요소가 특징입니다. 두 곡의 탱고 연주는 콘트라베이스의 깊은 소리까지 더해져 가슴을 울리는 무대를 선사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더 클래식의 ‘마법의 성’을 연주했는데요. 감성적인 멜로디와 동화 같은 가사가 동심을 자극하여 ‘어른들을 위한 동요’라고 알려져 있는 곡답게 노래를 따라 부르시는 부모님과 선생님이 곳곳에 보였습니다.




마지막으로 남성 4중창 ‘뮤직이너스’가 무대에 섰습니다. 뮤직이너스는 첫 곡으로 ‘축배의 노래’인 ‘Stein song’을 불렀습니다. 힘찬 무대가 시작되자 관객들은 약속이나 한 듯 다 같이 박수를 치기 시작했습니다. 한껏 고조된 분위기를 이어서 뮤직이너스가 두 번째로 부른 곡은 ‘풍선’. 여자 아이들은 ‘동방신기’를 떠올리며 환호하고, 어른들은 ‘다섯손가락’을 떠올리며 추억에 젖습니다. 다음 곡은 아이들을 위한 동요 메들리에 이어 방송을 통해 유명해진 ‘넬라판타지아’. 넬라판타지아는 원래 영화 <미션>의 삽입곡으로, 이탈리아의 세계적인 영화음악 작곡가 엔니오 모리꼬네가 작곡한 곡입니다. 원곡명은 ‘가브리엘스 오보에(Gabriels’ Oboe)이며, 이것에 가사를 붙여 만든 곡이 ‘넬라판타지아’라고 하네요. 뮤직이너스의 친절한 곡 설명에 몰랐던 사실까지 덤으로 알게 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봄에 들어도 감미로운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와 ‘푸니쿨리 푸니쿨라’를 끝으로 무대가 마무리 되는가 싶었더니, ‘아트스테이지’ 하면 빠질 수 없는 앵콜요청으로 뮤직이너스는 ‘오솔레미오’를 한번 더 열창했습니다. ‘오 맑은 햇빛 너 참 아름답다’ 라고 노래부르며 창 밖의 태양을 향해 손짓하는 성악가의 제스쳐는 무대를 더욱 더 감동적으로 만들었습니다.




어린이날을 맞아 서부장애인종합복지관 식구들과 함께 한 아트스테이지는 이렇게 막을 내렸습니다. 아트스테이지와 함께하며 즐거워하는 모습과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주신 것에 감사하며, 사랑으로 가득했던 이 곳에서 밝고 건강한 생활을 이어나가시길 바랍니다.


※ 아트스테이지란?

‘아트스테이지’는 세계 정상급 수준으로 평가 받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재학생 및 졸업생으로 구성된 팀이 현대카드∙현대캐피탈의 후원으로 문화적으로 소외된 곳을 찾아가 눈높이에 맞는 맞춤 예술공연을 제공하는 재능기부 프로그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