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임직원 봉사활동] “근대문화재를 지키고 보존하는 데 동참한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껴요” – 채널 O/B팀 백은진 사원님

2013.05.16




Q. 이번 행사에 참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평소에도 아이들과 함께 봉사활동 하는 것에 관심이 많았어요. 아이들이 다른 사람의 삶을 가까이 보면서 뭔가 배우고 느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주고 싶었고요. 근대문화 지킴이 프로그램은 사내 임직원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은 편이예요. 지난 번 ‘고희동 가옥’ 활동은 아쉽게도 떨어졌지만 이번에는 참여할 수 있게 되어서 기쁜 마음으로 활동에 임했어요.


Q. 권진규 아틀리에를 둘러본 소감은 어떠세요?

권진규 작가님도 처음 알게 되었고, 작가에 대해 모르던 것도 알게 되어 좋았던 것 같아요. 아이에게 교육적 효과도 있었고요. 이런 곳이 있는 줄 몰랐는데 이번 기회에 와 보게 되어 좋았어요.




Q. 부모님 대상으로는 미술 강의가, 자녀를 대상으로는 미술체험활동이 진행되었는데 어떠셨나요?

제가 미술에 대한 지식은 얕은 편인데 재단 관계자 분이 친절히 설명해 줘서 좋았어요. 권진규 선생님의 삶에 대해서도 많이 알게 되었고요. 아이를 위한 미술 체험 시간도 좋았어요. 봉사활동도 봉사활동이지만, 아이들도 직접적인 체험을 해 볼 수 있도록 따로 시간을 마련해 두어서 좋았어요.


Q. 오늘 행사를 다른 동료들에게 추천할 의향이 있으신가요?

저부터 다음 번 행사에 또 참여 신청을 하고 싶어요. 근대 문화를 보존하고 지켜 나가는 활동에 함께 동참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회사에서 이런 활동을 한다는 것에 자부심도 느껴요. 가족들끼리 나들이 겸 한번 꼭 동참해 보실 것을 강력추천 합니다!


〈임직원 자녀 인터뷰, 민선영 (14)〉




Q. 오늘 활동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무엇인가요?

미술체험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권진규 선생님의 동물 작품을 보고 저희도 자유롭게 상상하여 박스로 동물을 만들어보는 활동이었는데, 전 고양이가 가장 먼저 떠올라서 고양이를 만들었어요. 박스의 골판지 부분을 활용해서 수염을 만들었는데 선생님께 칭찬을 받아서 더 기억에 남아요.


Q. 권진규 아틀리에를 둘러보고 느낀 점은 무엇인가요?

한옥을 자주 만날 기회에 없는데, 이번 기회에 부모님과 와서 좋았어요. 오늘 날씨가 꽤 더웠는데 에어컨도 없는 한옥 안은 시원해서 신기하기도 했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