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레드카펫 2010] 같은 듯 다른 <무적자>, <영웅본색> OST 비교

2010.09.07


‘음악은 인생을 기억하게 해 준다는 말이 있죠. 개봉 당시 극장가를 강타했던 <영웅본색> 덕분에 1986년을 ‘A Better Tomorrow’와 함께 추억하는 분들이 많다고 합니다. 그 날의 감동을, 그날의 감성을 잊지 못하시는 분들을 위해, 또 한번의 감동을 준비했습니다. 현대카드 레드카펫 18 무적자입니다.

 

<영웅본색> ‘A Better Tomorrow’

 

현대카드 레드카펫 18 무적자의 원작인 <영웅본색>의 주제가는 다들 아시다시피 장국영이 부른 'A Better Tomorrow'입니다.



<영웅본색> BGM, 장국영의 목소리로 듣는 ‘A Better Tomorrow’는 영화 속 그들의 스토리만큼이나 애절했습니다. 현대카드 레드카펫 18 무적자에서도 ‘A Better Tomorrow’를 들으실 수 있습니다.


 

<무적자>의 음악은이재진감독이 맡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버클리 음대를 졸업하고, ‘유재하 음악 경연 대회에서 은상을 수상하며, 현재 국내에서 가장 각광받고 있는 그는, 송해성 감독과는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파이란>을 함께 하며 신뢰를 쌓아온 사이라고 합니다. <파괴된 사나이>(2010), <호우시절>(2009), <모던보이>(2008),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2006), <주홍글씨>(2004), <파이란>(2001), <박하사탕>(1999) 외 여러 작품의 음악을 담당했습니다.

 

 

영화를 더욱 빛나게 한 OST

 

<무적자> <영웅본색>이라는 기존 영화에 드라마적인 요소를 많이 가미한 작품인 만큼, 거친 에너지가 느껴지는 동시에 감성적인 부분이 가미된 멜로디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라고 하니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영화 음악이 함께 있었기에 그 스토리를 더욱 오래 추억할 수 있는 것이겠죠. 일본가수 케미스트리(Chemistry)가 함께 한 ‘A Better Tomorrow’를 비롯해서 브라운아이드소울 정엽의 ‘Nothing Better’, 신혜성의 ‘Timeless memory’까지. 현대카드 레드카펫이 선택한 영화 <무적자> 또한 영화의 멋진 스토리, 주인공들만큼 멋진 OST 9 10현대카드 레드카펫 18 시사회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