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드림실현 프로젝트] 세 가지 매력으로 따뜻함을 전달하는 현대카드 현대캐피탈 사회공헌 블로그

2013.05.28


Intro


현대카드·현대캐피탈(이하 현대카드) 기업블로그 방문자 천만 명 달성을 축하합니다. 저는 사회공헌 업계에 몸담고 있는 사람으로서 각 기업의 사회공헌 콘텐츠를 주기적으로 살펴보는 편입니다. 그 중 현대카드 사회공헌 블로그의 색다른 콘텐츠는 항상 다음 이야기가 기다려지는 블로그입니다. 그러던 중 이와 같은 소식을 접하니 더욱 반갑네요.

처음 현대카드의 사회공헌 블로그를 방문했을 때는 다른 기업들처럼 단순히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을 소개 하기 위한 블로그 정도로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 보니 이 블로그만의 독특한 ‘매력’이 있더군요. 그래서 저와 같은 다른 천만 명의 방문자들을 사로잡은 그 ‘매력’이 무엇인지 이번 기회를 통해 한 번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현대카드 사회공헌 블로그는 이 회사만의 사회공헌 철학인 자활, 자발, 재능기부를 바탕으로 문화예술, 아동청소년, 소상공인 자립지원, 기부 등 총 4개의 사회공헌 테마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각 테마별 콘텐츠는 이러한 활동에 참여하는 임직원, 재능기부자, 수혜자들의 인터뷰와 실제 현장스케치로 채워져 있습니다.

우선 여기에 첫 번째 ‘매력’이 있습니다. 블로그를 둘러보면 그 어디에도 자사의 사회공헌 활동을일방적으로 거창하게 소개하고 있지 않습니다. 사회공헌에도 트렌드가 존재하기 때문에, 최근 많은 기업들의 사회공헌 역시 재능기부, SNS를 활용한 기부 등 사회변화의 속도에 맞춰 진화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떤 트렌드도 '진정성'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현대카드 사회공헌 블로그에서는 그 진정성을 느낄 수 있습니다. 활동에 참여하는 사람들의 살아있는 이야기가 있고, 임직원과 수혜자가 만들어가는 현장의 순간순간을 진솔하게 풀어놓고 있습니다. 블로그의 ‘현장성’과 사회공헌 활동의 ‘사람 향기’가 어우러져 그야말로 진정한 ‘사회공헌 스토리’를 만들어 내고 있는 것입니다.

사회공헌 블로그가 수혜자 중심이 아닌, 재능기부자들에게도 항상 열려있는 공간이라는 점에서 두 번째 ‘매력’을 찾을 수 있습니다. ‘주는’ 행복이 ‘받는’ 기쁨 못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오히려 더 클 지도 모르죠. 전국의 소외계층 아동 및 환아에게 음악의 감수성을 전하는 ‘아트스테이지’의 한예종 학생들, 아이들에게 공부뿐만 아니라 소통하는 즐거움을 선물하는 ‘SNU-현대카드 멘토스쿨’의 서울대 학생들, 재기를 꿈꾸는 소상공인에게 대출금 지원과 마케팅부터 매장 인테리어까지 지원해주는 ‘드림실현 프로젝트’의 드림실현 팀까지. 그들이 담담하게 풀어놓는 이야기는 사회공헌에서 가장 중요한 진정성의 가치를 온전히 깨닫게 할 뿐만 아니라 나누는 일이 ±0가 아님을, 모두가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마지막, 세 번째 매력은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 스토리가 어우러져 있다는 점입니다. 은퇴 후, 다시 몸담았던 회사의 사회공헌 활동에 자문가로서 제 2의 인생을 맞이한 ‘윤효현 CSR 파트너’, 역사적으로, 사회적으로 중요하지만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하는 근대문화유산을 지키는 ‘임직원 가족’, 지역사회 공부방 아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쳐 주는 해피홈스쿨의 ‘외국인 임직원’까지. 재능을 베푸는 즐거움을 몸소 체험하는 임직원들의 이야기는 사회공헌 블로그를 통해서만 알 수 있습니다. 이들의 솔직한 이야기로부터 자연스레 묻어나는 진정성과 행복함의 가치야말로 기업의 사회공헌철학이 단순한 구호에 그치지 않고, 어떻게 실현되고 있는지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현대카드∙현대캐피탈 사회공헌 블로그에는 기업과 수혜자, 그리고 그 사이에서 세상을 따뜻하게 만드는 재능기부자의 목소리까지 알차게 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금융회사의 차가운 이미지에서 오는 편견을 뛰어넘는 따뜻한 사회공헌 활동들로, 수혜자뿐 아니라 블로그 방문자들에게도 따뜻한 마음을 전달하는 블로그로 남아주기를 바랍니다. 세 가지 매력을 갖고 있는 현대카드∙현대캐피탈의 사회공헌 블로그, 저 또한 항상 다음을 기대하는 마음으로 응원하겠습니다.

글: 유인찬 (라임글로브 컨설팅 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