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현대카드 2010 이전] 2006년 놀라운 성장, 달라진 위상 현대카드

2010.10.23


관련 광고영상, TV, 2006년 1월 on-air

 


2006년 1월과 3월 차례대로 온에어한 ‘놀라운 이야기 1,2편’은 3D 애니메이션이라는 새로운 광고기법을 도입한 현대카드의 ‘정말이지 놀라운 이야기’캠페인의 1차 TV CF입니다. 자칫 딱딱할 수 있는 기업 PR광고를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애니메이션으로 표현함으로써 메시지의 톤을 가볍고 재미있게 구성하여 현대카드에 대한 호감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이슈화 되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오늘은 신용카드에 대해 공부해 볼까요”라는 친근하고 정겨운 목소리의 구연동화가 시작되며 동화 속으로 안내합니다. 책장을 넘기면 각 장마다 다른 세계가 펼쳐지면서, 책에서 튀어나온 귀여운 캐릭터들이 현대카드의 성장에 대한 놀라운 이야기들을 전해줍니다. 



어떻게 놀라운 성장을 자랑할 것인가


현대카드가 이번 ‘놀라운 이야기’ 시리즈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는 심플합니다. 

광고를 보면 누구나 알 수 있듯이 바로 ‘놀라운 성장’입니다. 

2002년 출범 당시 고작 2%에 불과했던 시장점유율이 2005년에는 10%로 증가, 3년 동안 무려 5배라는 놀라운 성장을 보였다는 것입니다. 

또한 쟁쟁한 경쟁사들을 제치고 2005년 국가고객만족도 신용카드부분 1위를 차지했다는 ‘놀라운 사실’도 말하고 있습니다.



<현대카드의 놀라운 성장>



후발 주자로 카드업계에 진출해 부단한 노력의 결과로 얻은 성과를 자랑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함께 축하 받고도 싶었습니다.

문제는, ‘놀라운 성과’를 ‘어떻게’ 자랑할 것인가였습니다.

어떻게 하면 이런 딱딱한 메시지를 시청자들이 무시하거나 거부감이 들지 않도록 전달하고, ‘참, 잘했어요’라고 칭찬받을 수 있을까 고민했습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현대카드는 3D 애니메이션이라는 새로운 광고기법을 도입했습니다. 

애니메이션은 보는 사람들의 긴장감을 풀어주고 친근감을 느끼게 합니다.

또한 메인 배경으로 사용된 팝업북(Pop-Up Book)은 책장을 넘기는 순간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 벌어져 보는 사람에게 놀라움과 신기함을 느끼게 함과 동시에 집중해서 내용을 따라가도록 구상된 고도의 기술을 요하는 책입니다.

놀라운 이야기를 설명하기에 좋은 도구라고 생각했습니다.



<광고의 메인 배경인 팝업북(Pop-Up Book)>



‘개구리 왕눈이’, ‘꼬마자동차 붕붕’의 주인공으로 유명한 구연동화 전문 성우인 손정아 씨의 목소리와 2개월간 밤낮없이 제작한 완성도 높은 3D애니메이션의 완벽한 조화는 이런 광고의도를 표현하는데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거부감 없는 자기자랑


이번 ‘놀라운 이야기 1,2’편을 본 고객들은 마치 한 편의 잘 만들어진 애니매이션 작품을 감상한 기분이라고 말합니다. 광고의 내용은 현대카드의 자기자랑 일색이지만, 완성도 높은 애니메이션과 귀여운 캐릭터, 친근한 성우의 목소리는 거부감 없이 광고에 몰입할 수 있게 했다고 이야기 합니다.



획기적인 광고와 획기적인 현대카드


3D 애니메이션의 광고 도입이라는 획기적인 시도는 지금까지 현대카드가 보여줬던 혁신과 일맥상통합니다. 현대카드 M으로 대표되는 획기적인 알파벳 마케팅과 파격적인 혜택은 고객들을 놀랍게 했고 또 만족시켰습니다. 그 결과 3년 만에 5배 성장, 국가고객만족도 1위라는 정말 놀라운 성과를 만들어 낸 것입니다. 



<3D애니메이션 기법을 활용한 정말이지 놀라운이야기편>



이번 광고는 크리스마스 카드를 열었을 때 튀어나오는 산타의 선물처럼 언제나 새롭고 놀라운 이야기만을 고객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현대카드의 마음을 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