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빈 필하모닉 & 조수미] 가장 아름다운 악기를 만난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2010.04.18

 

2009년 가을, 세계의 이목은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06 빈 필하모닉 & 조수미’ 공연에 집중되었습니다. 빈 필 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조수미, 클래식의 살아있는 두 전설이 만났기 때문입니다.

 

 

공연 무산? 또 한 번의 기회

 

사실 공연이 시작되기 얼마 전까지 주빈 메타가 지휘를 맡을 예정이지만, 갑작스러운 건강 악화로 그의 모든 일정이 취소 됨에 따라 우리나라에서의 공연이 힘들어지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하지만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선택한 또 한 명의 신예 지휘자, 투간 소피에프가 그 자리를 대신 맡으면서 공연은 성공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공연 직전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06 빈 필하모닉 & 조수미'의 공식 기자 회견은 29일 오전 예술의 전당 오페라하우스 피가로 그릴 샤론룸에서 열렸습니다.

조수미는 이 자리에서 “20년 전 빈 필하모닉과의 약속을 고국에서 이루게 되어 뜻 깊고, 수많은 해외공연을 해왔지만 고국인 한국에서의 공연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말하며, 최고의 공연을 선사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뛰어난 실력을 인정 받아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선택을 받은 투간 소키에프는 이번 공연이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의 첫 공연일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와도 첫 만남이었기에 기대와 긴장으로 가득한 모습이었습니다.

그는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06 빈 필하모닉&조수미'공연에 대해 “이번 무대가 음악 인생에 큰 계기가 될 것 같다”며 소감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언제나 최초로!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06 빈 필하모닉&조수미'공연에는 또 다른 특별함이 있습니다. 이번 공연을 야외 무대에서도 동시에 생중계하기로 한 것입니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06 빈 필하모닉 & 조수미'공연이 발매 55분 만에 전석이 매진되자, 현대카드 측에서는 야외에 700여 석의 무료 좌석을 마련해 티켓을 구매하지 못한 팬들의 아쉬움을 덜어주었습니다. 빈 필하모닉의 실내공연이 별도의 야외무대에서 생중계 되는 것은 전 세계적으로 처음 있는 일이기 때문에 이번 야외 공연 중계는 연주자들에게도 관객들에게도 특별한 기억으로 남게 되었습니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06 빈 필하모닉 & 조수미'를 통해 20년 전 약속을 지킨 그들, 바쁜 일정으로 인해 콘서트와 기자회견 외 그들의 공식적인 만남은 더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그들이 선사한 가을 밤의 특별한 공연은 최고와 최고의 만남으로 관객들의 마음에 자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