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현대카드 2010 이전] 알파벳카드편, 百人百 CARD

2010.10.26


관련 광고영상, TV, 2008년 1월 on-air 



한 음절씩 똑똑 끊어지는 내레이션이 눈길을 끄는 이번 광고는 ‘생각해봐’ 시리즈 중 2008년 1월 On-air된 ‘알파벳카드’편 입니다. 20대 젊은 남자를 시작으로 20여명의 모델이 등장해 한 음절 또는 한 어절씩 외칩니다. ‘사람들은 모두 라이프스타일이 다른데, 어떻게 단 하나의 카드가 모두를 만족시키겠어~’ 등장하는 모델 숫자를 헤아리기 어려울 정도로 장면은 빠른 속도로 지나갑니다.


마지막을 외친 외국인 여성이 뒤돌아서 사라지고, 잠시 정적이 흐르며 화면 속에는 어딘가를 멀뚱히 바라보는 타조 머리가 등장합니다. 물론 ‘생각해봐’ 라는 자막이 흐릅니다. 현대카드는 모든 사람들을 만족시키기 위해 어떻게 했을까요? 답은 광고에 계속 이어집니다. ‘그래서 이렇게 다양한 알파벳 카드를 만들었잖아’ 라는 내레이션이 나오며, 화면에는 W, K, M, H 등 총 12개의 알파벳 카드가 순차적으로 등장합니다. 나열된 현대카드 위로 ‘아~’ 하는 탄성과 함께 현대카드 로고가 노출되며 광고는 마무리 됩니다. 



<다양한 국적과 성별의 모델이 등장하는 알파벳카드편>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의 고객을 만족시키는 맞춤 카드


현대카드 광고 중 가장 많은 메인 모델이 등장합니다. 연령대와 성별도 다르고 국적도 다양해 보입니다. 운동하고 있는 사람, 운전하는 사람, 파티장에 있는 사람, 놀이공원에 있는 사람, 사무실에 있는 사람 등 다양한 장소에서 촬영된 장면들이 나옵니다. 한 광고에 이렇게 수많은 모델을 각기 다른 장소를 배경으로 출연시킨 이유는 무엇일까요? 


광고 마지막에 나열되는 여러 장의 카드는 앞서 등장한 모델들의 상황과 무관하지 않습니다. 현대카드V와 현대카드O는 차 안에 있는 모델과 연관성이 있으며, 현대카드T는 놀이공원에 있거나 여행 중인 모델과 매칭됩니다.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혜택을 제공하고 있는 현대카드들을 의미합니다.


‘라이프스타일이 모두 다른 사람들’을 효과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여러 나라 사람들, 생활 속 모든 공간, 남녀노소 모델을 활용해 다양한 상황을 설정했습니다. 이 광고는 다양한 고객을 만족시키기 위해 현대카드가 내린 해결책을 무엇인지를 보여줍니다. 



<시청자들을 생각하게 만드는 알파벳카드의 탄생이유>



알파벳카드의 탄생 이유


현대카드는 2003년 알파벳을 활용한 카드 시리즈를 처음 출시해, 고객의 호기심을 자극했습니다. 쇼핑을 즐기는 이들은 쇼핑에 특화된 알파벳 카드를 선택하고, 여행과 레저를 즐기는 이들은 그에 맞는 알파벳 카드를 선택하면 되지만, 단 하나의 카드로는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의 고객들을 만족시킬 수 없다는 기존 카드의 한계를 해결한 현대카드를 보여줍니다. 


이 광고는 명확한 메시지 전달로 그 동안 소비자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던 알파벳 카드의 탄생 이유를 잘 설명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어필하기 위해 장면 장면마다 다른 모델을 노출시킨 점, 내레이션을 한 음절씩 수십 명이 나누어 전달한 점 등이 재치있는 발상이었다고 합니다.



뻔한 답을 펀(fun)하게 해결한 알파벳카드


‘모든 사람들을 만족시키려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면 된다’는 사실은 너무나 뻔한 대답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현대카드는 알파벳이라는 요소를 활용해 뻔한 문제를 ‘펀(fun)’하게 해결했습니다. 


개별 고객의 소비 성향과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선보인 알파벳 카드는 고객의 호기심을 자극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앞으로 또 어떤 알파벳 카드가 나오고, 그 카드는 어떤 혜택으로 고객에게 어필할까요? 새롭게 탄생될 알파벳 카드가 또 다른 어떤 크리에이티브로 펀하게 표현될지 기대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