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카펫 2008] 칸 국제 영화제에서도 뜨거웠던 ‘놈놈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