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 봉사활동] 사랑의 스파이크를 날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