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ght In, Creative Out] 박웅현이 말하는 ‘사람, 그리고 인문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