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글 보기

[Refresh] 현대캐피탈 신입사원, NBA로 새롭게 태어나다

2017.03.24


가벼운 긴장과 기분 좋은 설렘이 담긴 네 글자, 신입사원. 회사의 새로운 구성원으로서 한 걸음 내딛기 전에 신입사원이라면 누구나 거쳐야 하는 과정이 있습니다. 바로 회사에 대한 이해도와 적응력을 높이기 위한 연수 프로그램인데요. 여러분은 신입사원 연수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나요? 힘든 훈련, 장기자랑 등 신입사원이라면 피할 수 없는 통과의례 정도로 생각하시나요?


현대캐피탈에서는 이러한 비효율적 연수를 지양하고 신입사원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NBA>라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신입사원 연수에 대한 새로운 해답을 제시한 현대캐피탈의 NBA 프로그램! 지금부터 소개해 드릴게요.





현대캐피탈 신입사원 연수 프로그램,


NBA란 무엇일까?


현대캐피탈



<NBA>란 New Born Activity의 약자로 말 그대로 '새롭게 태어나는 활동’이란 의미인데요. NBA프로그램을 통해 신입사원들은 노동의 가치와 사내 서비스에 대해 감사하는 마음 그리고 시설을 이용하면서 꼭 지켜야 할 에티켓을 배우게 됩니다. 다시 말해 사내 환경미화를 담당하는 분들께 감사를 전하는 법,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지 않는 일 등 당연하지만 잊기 쉬운 서로간의 매너를 다시금 일깨워주는 착한 연수 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죠.


신입사원들은 사내 시설 곳곳에 배정받아 3일간 다양한 업무를 경험하게 되는데요. 회사의 첫인상을 책임지는 안내데스크, 즐거운 힐링 타임을 선사하는 사내카페 그리고 주차장, 사내 도서관, 피트니스 등 총 20여 개 사내 시설에 배치되어 각 장소에서 필요한 업무를 담당합니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3일. 신입사원들은 무엇을 배우고 느꼈을까요?





직접 겪어봐야 아는 법


부딪히며 배우는 진정한 노동의 가치


신입사원



“살면서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또 앞으로도 접할 수 없을지 모르는 일을 체험했습니다. 그만큼 어려운 점이 많았죠. 그때마다 현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어요. NBA 프로그램이 아니었다면 그 분들의 노고를 평생 몰랐을 거예요.직접 겪어보고서야 생각한 거지만 앞으로 사내 시설을 이용할 때는 기본적인 에티켓만큼은 꼭 지켜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 박준석 신입사원 (피트니스 센터 근무자)




박준석 씨를 비롯한 80여 명의 신입사원들은 3일 동안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동료와 소통하며 많은 것을 배웠고, 기업 문화, 시설 사용법, 사내 에티켓 등을 자연스레 익힐 수 있었죠. 또한, 직접 발로 뛰며 부딪히는 동안 금융회사에서 놓치기 쉬운 진정한 노동의 가치를 깨달았답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흘리는 땀의 가치를 알게 된 거죠.





타인을 이해하는 법


역지사지의 자세로 배우는 수평적인 기업문화


nba



“NBA 프로그램을 통해 색다른 일을 경험하면서 모든 일이, 모든 자리가 소중하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우리 회사의 진정한 문화 PRIDE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만들어지고 있더군요. 이제 자신의 자리를 지키며 고군분투하는 모든 분들께 따뜻한 인사 한마디를 건넬 수 있을 것 같아요.”


– 신입사원 일동




이번 NBA 프로그램에 참여한 현대캐피탈 신입사원들은 3일 동안 타인의 자리에서 타인의 마음을 이해하는 법을 배웠다고 입을 모아 말합니다. 특히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활동 대신 다양한 현장 경험을 통해 가치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타인을 이해하고 값진 ‘일의 가치’를 깨달은 만큼 모두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출발할 수 있겠죠?





연수프로그램


NBA 프로그램을 마치고 이제 곧 각자의 부서로 배치될 현대캐피탈 신입사원들. 이번 NBA활동이 앞으로 회사의 핵심 인재로 성장하는 데 든든한 밑거름이 되었길 바라면서 신입사원 여러분 모두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